보도자료

[140416, 한국일보] 현대차, 내몽고 지역에 여의도 12배 크기 초지 조성.

현대차는 사단법인 에코피스아시아와 현대차는 2014 년부터 2018 년까지 5년 동안 함께 여의도 12배 크기에 해당하는 4,000만㎡(약 1,200만평) 규모의 초지를 조성할 계획입니다. 

다양한 현지 토종식물을 함께 심는 동시에 2018 년 이후에는 정란치 정부가 사업을 계속 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보존 및 관리를 가능하도록 할 계획입니다.

[140416, 매일경제] 현대차, 생태복원 프로젝트 ‘현대그린존’ 두 번째 사업 본격 가동.

에코피스아시아는 현대차와 함께 베이징에서 북쪽으로 300km 떨어진 정란치의 보샤오떼노르 지역에서 2014 년부터 2018 년까지 5년간 4천만㎡의 규모에 초지를 조성할 계획입니다.

[140416, 경향신문] 현대차, 내몽고에 여의도 12배 크기 초지 만든다.

사단법인 에코피스아시아는 현대차와 함께 올해부터 2018 년까지 5년 동안 4000만㎡(1200만평) 규모의 초지를 베이징에서 북쪽으로 300km 떨어진 정란치에 조성할 계획입니다. 현지 토종식물을 함께 심고 사업이 종료된 후 정란치 정부가 사업을 계승하는 것을 가능하게 할 예정입니다.

 

RSS - 보도자료 구독하기